[르포] 최저임금 인상 그 후...골목식당은 셀프서비스 중
[르포] 최저임금 인상 그 후...골목식당은 셀프서비스 중
  • 신나영
  • 승인 2018.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건비 부담과 불경기로 문 닫은 식당이 여럿 있어요."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로 인천의 골목식당 풍경이 변화하고 있다.

지속되는 불경기로 매출이 줄어든 데다가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인건비 부담이 커지자, 일부 식당들은 종업원을 줄이고 뷔페식 형태로 전환하며 대응하고 있다지만 한숨만 커지고 있는 셈.

인천 중구 신포시장에 위치한 '신포한정식백반집'은 최저임금 인상 전 찬들을 서빙해주는 종업원이 있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이후인 9일 10여개의 반찬들이 길게 늘어서 손님을 반기고 있다. 서빙을 하는 종업원 대신 손님들이 빈 접시에 찬들을 담아 식사를 한다.

올해 신포한정식백반집은 4명의 종업원 중 2명을 감축했다.

신포한정식백반집을 운영하는 김모씨는 "불경기로 인해 손님은 줄어드는데 최저임금까지 올라 인건비를 감당하기에도 벅찬 상황"이라며 "결국 서빙하는 종업원들을 줄이고, 뷔페식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중구청 근처에서 한식뷔페를 운영하는 전모씨도 인건비에 대한 부담감을 떨쳐내지는 못했다. 2년 전 2명의
서빙직원들이 있었지만, 계속되는 물가 상승으로 인해 사장 부부만으로 운영한다.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가 종업원 감축에서 그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인근에 뷔페식으로 바꿨던 백반집 2곳은 인건비 부담과 손님이 줄어든 탓에 아예 문을 닫았다.

이처럼 최저임금 인상이 적용된 이후 올해 1~3월 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지역 일반음식점 폐업은 647곳에 달한다.

불경기에 엎친데 덮친격으로 업체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며 결국 폐업으로까지 이어지며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현실적인 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박영일 인하대 명예교수는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이 영세자영업자의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제도적으로 저임금 노동자들을 위한 보조를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정책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이아진 수습기자 creamy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