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대 ''미투 2차가해, 용인될수 없는 범죄''
이성대 ''미투 2차가해, 용인될수 없는 범죄''
  • 안상아
  • 승인 2018.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대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는 28일 "최근 경기교육혁신연대 단일화 과정에 대해 쏟아지는 문제제기를 엄정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누구를 일방적으로 매도하자는 것이 아니라 이 문제에 대한 명확한 입장 정리을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경기교육혁신연대에 촉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우리사회에 불어 닥친 미투 열풍은 인간을 대하는 인식의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며 "피해자에게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는 2차 가해는 어떠한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는 범죄라는 것이 우리사회의 일반적인 인식이 됐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이라도 어떤 기준과 방식으로 이 문제에 대응할 것인지 응답하기 바라며, 그것이 경기교육혁신연대와 후본 전체의 가치와 도덕성이 공격받는 일을 자초하지 않는 길"이라고 밝혔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