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후 "역사교과서 농단 강력한 심판을"
정진후 "역사교과서 농단 강력한 심판을"
  • 안상아
  • 승인 2018.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후 경기도교육감 예비후보는 28일 "이병기 전 비서실장과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 김정배 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전·현직 교육부 공무원, 민간인 등 25명 모두 역사를 농단한 죄에 대한 강력한 심판을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이날 긴급논평을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당시 저질러진 만행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발표를 들었다"면서 "3년도 채 되지 않은 오늘 진실이 세상에 드러났으며, 박근혜정부의 권력 사유화로 우리 아이들이 왜곡된 역사를 배울 뻔했던 사건은 이제 법정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원 시절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 비밀TF 운영'을 세상에 처음 알려 보수 학부모단체로부터 검찰에 고발당하고 수사를 받기까지 했었다"면서 "앞으로도 역사, 권력을 손에 쥔 자들이 마음대로 하려는 시도를 눈감지 않고, 진실을 향해 달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