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향해 달리기에 도전해보길"
"목표 향해 달리기에 도전해보길"
  • 신나영
  • 승인 2018.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세 신홍철옹
```````````````````````````55.jpg
"마라톤을 뛰면 몸이 가볍고 정신이 맑아져 자신감을 얻게 됩니다. 내 몸 상태를 점검할 수도 있고요."

인천 중구 신생동에 거주하는 신홍철(82)옹은 이번 제18회 인천국제하프마라톤대회 5㎞ 코스를 완주한 최고령 참가자다.

"나이를 먹으면서 외모도 상하고 체력도 저하되는데, 젊은 사람들 틈에 끼어서 같이 뛰니 건강해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그가 마라톤을 시작한 지는 8년째. 지난해에도 전국 각지에서 개최되는 마라톤만 10번 이상 뛰었다.

평소엔 병원 환자 돌봄 서비스와 각종 스포츠대회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일주일에 한 번 등산을 하거나 자유공원 인근을 뛰며 체력을 다져오고 있다.

신옹은 "많은 이들이 목표를 갖고 끝까지 달리는 일에 도전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