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팀당 1명으로
여자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팀당 1명으로
  • 이종만
  • 승인 2018.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2019시즌부터 여자프로농구의 팀당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가 2명에서 1명으로 준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4일 제21기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 선수 출전 방식 변경을 의결했다.

이사회는 현행 외국인선수 2명 보유, 1명 출전 방식에서 2018-2019시즌부터 1명 보유, 1명 출전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따라서 2018-2019시즌부터 외국인선수는 모든 쿼터에 1명만 출전할 수 있다.

이번 시즌까지 여자프로농구는 외국인 선수 2명 보유에 1명이 출전하고, 3쿼터에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었다.

이사회는 아울러 현재 시행중인 재계약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WKBL 관계자는 "외국인 선수 비중을 줄이고 국내 선수 출전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에 공감, 변경안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