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중 소리치며 다툰 아시아나 기장 해고
비행 중 소리치며 다툰 아시아나 기장 해고
  • 김기성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쟁 벌인 다른 기장은 사표
아시아나항공 기장 2명이 비행 중 여객기 조종실에서 소리를 지르며 다툼을 벌이다 승객 안전을 위협한 이유로 해고됐다.

해고된 기장과 언쟁을 벌인 다른 기장은 자진해 사표를 내고 회사를 떠났다.
13일 국토교통부와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20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이탈리아 로마로 향하는 국제선 여객기 조종실에서 다툼을 벌인 기장 1명을 해고했다.

이륙 6시간 후 기장들이 조종간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에서 언쟁을 벌이면서 다툼이 시작됐다. 교대 시에는 통상 기장끼리 항공기 상태와 비행 상황 등을 인수인계한다.

인천∼로마는 장거리 노선으로 안전을 위해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해 1팀씩 교대로 운항을 책임진다.

조종 교대 차례가 된 A기장이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했지만, B기장은 운항을 이유로 부기장이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한 것에 A기장이 반발하면서 다툼이 벌어졌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200명이 넘는 승객이 탄 여객기 조종실에서 운항 안전을 책임져야 할 기장들이 다투는 일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자칫 조종사들의 몸싸움이 항공기 안전에 치명적인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기장과 부기장을 상대로 진술을 받고 안전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했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국토부는 운항 승무원이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하고, 두 기장에게 업무정지 45일 처분을 고지했다.

국토부는 두 기장이 제출한 소명서를 심사해 두 사람에 대한 최종 처분을 내릴 예정으로 사전 고지한 처분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