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원시' 복선전철 환승손실보전금 연 20억 투입
'소사~원시' 복선전철 환승손실보전금 연 20억 투입
  • 김중래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민 부담 감소 위해 결정
기본요금 1250원 책정 예정
경기도가 올해 6월 개통 예정인 '소사~원시 복선전철'의 요금절감을 위해 연간 20억원의 재정을 투입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소사~원시 복선전철'은 부천 소사동과 시흥, 안산 원시동을 잇는 12개 역 23.4㎞ 노선으로, 올해 6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당초 철도 운영사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해당 노선의 기본요금을 1550원으로 책정했다.

이에 도는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를 적용 받는 전철 노선의 기본요금이 1250원인 것에 비해 300원 가량 도민 부담이 가중되는 것을 이유로, 연간 20억원의 환승손실보전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통합환승할인제는 지난 2007년 7월부터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 시민들이 수도권 내 버스와 전철 등 대중교통을 갈아탈 때 무료로 환승하고, 이동거리에 비례한 요금을 받는 제도다.

대중교통 이용자는 환승할인으로 교통요금을 아끼고, 결손비용의 46%는 지자체가 부담한다. 도는 지난해 전철과 버스 등 운송기관에 2063억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 결정으로 소사~원시 복선전철 기본요금은 1250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도는 노선을 이용하는 도민들이 일일 평균 6만5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민 교통비 절감액은 연간 약 71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