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나이츠, 안세환·편시연 '찜'
SK 나이츠, 안세환·편시연 '찜'
  • 이종만
  • 승인 2018.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 농구 유망주 연고선수 등록
한국농구연맹(KBL)이 2018년 1월1일 선수 연고제를 시행한 뒤 처음으로 연고선수 등록 사례가 나왔다.

KBL은 서울 SK 나이츠가 안세환(서울 대치초6)과 편시연(서울 도곡초6)을 연고선수로 등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안세환과 편시연은 신장이 각각 194㎝, 170㎝다. 좋은 신체 조건과 기본기를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 두 선수는 현재 만 13세로 오는 3월에 단국대학교 부속중학교에 입학 예정이다.

선수 지역연고제 활성화와 농구 유망주 양성을 위해 도입된 KBL 선수연고제는 만 14세(중2) 이하 비 엘리트 선수를 대상으로 각 구단이 연고 선수 등록을 할 수 있다.

선수 연고제 등록선수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KBL 신인드래프트를 거치지 않고 해당 프로구단과 바로 계약이 가능하다.

서울 SK가 첫 선수연고제 등록을 시작하면서 타 구단의 연고선수 등록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KBL 관계자는 "빠르면 2022년도부터 연고 등록선수가 KBL 신인선수로 데뷔해 연고 지역 출신의 프랜차이즈 스타 탄생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L과 연고구단은 지속적으로 해당 선수들이 향후 프로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