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대 높은 샤넬도 앱 선보인다…"그래도 온라인 판매는 안해"
콧대 높은 샤넬도 앱 선보인다…"그래도 온라인 판매는 안해"
  • 연합뉴스
  • 승인 2018.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페치와 손잡고 밀레니얼 겨냥한 정보 제공 앱 출시
이미지 8.png
▲ /연합뉴스



콧대 높기로 유명한 프랑스 명품업체 샤넬이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하는 등 디지털 역량 강화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샤넬은 명품 의류 전문 전자상거래업체인 파페치(Farfetch)와 손잡고 샤넬 매장과 신제품 소식을 전해주는 앱을 출시할 계획이다.

샤넬은 이러한 앱을 통해 고객들에게 매장 간접체험을 제공하고,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한 밀레니얼 세대의 브랜드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파페치의 호세 네베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는 연간 200만 달러를 쓰는 상하이 출신 고객이 로스앤젤레스 매장에 가서 원하는 상품과 사이즈 등을 정확히 아는 직원을 만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샤넬은 앱을 통해 온라인 판매는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영국 명품 브랜드인 버버리는 파페치와의 제휴 아래 온라인에서 상품을 팔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샤넬 패션 부문 CEO인 브루노 파블로브스키는 "샤넬은 앱에서 상품을 팔거나 전자상거래를 시작하진 않을 것이다"라며 "이번 계약은 고객들이 매장을 방문하기 전이나 후에 경험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전 세계에서 192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샤넬은 향수와 화장품의 온라인 판매는 시작했지만 의류와 보석은 여전히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실적을 절대 공개하지 않는 샤넬은 연간 60억 달러(6조4천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샤넬은 파페치에 대해 소규모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FT는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