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화 환영 … 비핵화가 최종 목표돼야"
"남북대화 환영 … 비핵화가 최종 목표돼야"
  • 정재수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경필 경기지사, 블로그서 언급
남경필 경기지사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의 비핵화가 대화의 최상위 의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13일 오전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평화를 위한 남북대화의 길이 열린 것을 환영한다. 남북대화는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남북대화에는 중요한 원칙이 바로 서야 한다"며 "앞서 두 차례의 경험에서 보듯이 남북 정상회담이 '평화'를 여는 만능열쇠는 아니다. 이번 남북대화는 달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 지사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남북대화의 최상위 의제이자 최종적 목표가 되어야 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해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과정이어야 하며, 대화 전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는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군의 기강 확립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고, 북한도 대화의 진정성을 의심받지 않으려면 비핵화에 대한 의지와 성의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