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투매 움직임에 '패닉'…다우 4.6% 급락 마감
뉴욕증시 투매 움직임에 '패닉'…다우 4.6% 급락 마감
  • 연합뉴스
  • 승인 2018.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1.png
▲ /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투매 현상이 나타나며 큰 폭으로 내렸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75.21포인트(4.6%) 하락한 24,345.7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3.19포인트(4.10%) 낮은 2,648.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3.42포인트(3.78%) 떨어진 6,967.5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500포인트까지 낙폭을 확대하는 등 패닉 장세가 연출됐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해 낙폭을 계속 확대했다.

주요 지수는 사상 최고치 경신 부담이 있었던 데다 물가 상승으로 미국의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하며 큰 폭으로 내렸다.

현재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올해 기준금리 3차례 인상을 전망하고 있다.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 기업 차입 비용이 커지고 증시 투자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지난주 다우지수와 S&P 지수는 각각 4.1%와 3.9% 하락했고, 나스닥지수는 3.53% 떨어졌다.

이날 백악관이 지난주 나타난 뉴욕증시 하락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지만, 오후 들어 증시 매도세는 컴퓨터에 의한 매물 출회로 더욱 강해졌다.

시장 '공포지수'도 크게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3.99% 급등한 35.31을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5%가량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헬스케어, 산업, 기술, 통신이 각각 4% 넘게 떨어졌고 소비와 소재도 3% 넘게 내리는 등 전 업종이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웰스파고의 주가는 연준의 자산 규모 동결과 이사진 교체 명령을 받은 영향으로 9% 넘게 하락했다.

반도체업체인 브로드컴의 주가는 퀄컴 인수가격을 높여 제시한다는 소식에 3.1% 하락했다.

브로드컴은 퀄컴 인수가격을 주당 82달러로 기존에 제시했던 70달러보다 17% 인상했다.

이는 퀄컴의 지난주 마감 가격인 66.07달러 대비 24% 높은 것이다.

이날 퀄컴의 주가는 6.6% 내렸다.

제약회사인 브리스톨-마이어스 스큅의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 호조에도 4%가량 떨어졌다.

회사는 조정 주당순이익(EPS)이 68센트로 팩트셋 조사치인 67센트를 웃돌았다. 매출도 54억5천만 달러로 팩트셋 전망치 53억5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톰슨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S&P 500 기업들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1년 전 대비 1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지난 1월 서비스업(비제조업) 활동은 97개월째 확장세를 유지하면서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6.0에서 59.9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0월은 60.1로 2005년 8월의 61.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시장 전망치 집계는 56.5였다.

지난 1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는 106.93으로 전달 수정치 106.59에서 소폭 올랐다고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했다. 1월 지수는 전년 대비로는 5.4%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증시가 사상 최고치 경신으로 조정의 빌미를 찾고 있다며 최근 물가 상승 전망에 따른 금리 상승을 비롯해 유가와 비트코인이 내림세 등이 위험 자산인 증시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1.9% 반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