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시즌제나 제작진 교체 등 방안 논의 중"
'무한도전' 측 "시즌제나 제작진 교체 등 방안 논의 중"
  • 연합뉴스
  • 승인 2018.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KR20180204033200005_01_i.jpg
▲ MBC '무한도전'



MBC TV 간판 예능 '무한도전' 측이 시즌제 도입 또는 제작진 교체 등 새롭게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4일 "현재 MBC의 3월 말 봄 개편을 앞두고 '무한도전'이 일정 기간 휴식을 하고 시즌제로 가느냐, 아니면 기존 제작진에 휴식을 주고 새 제작진이 프로그램을 이어가느냐 등 여러 방법을 놓고 '무한도전' 멤버들과 회사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승호 MBC 사장은 지난달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예능에 시즌제를 도입하겠다"며 "무한도전' 등 기존 프로그램도 검토 대상이다. 김태호 PD도 '무한도전' 내에서 새로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무모한 도전', '무리한 도전' 등 파일럿 프로그램에 가까운 시절을 거쳐 2006년 정식으로 돛을 올린 '무한도전'은 그동안 방송국 파업이나 지난해 초 처음으로 이뤄진 7주간의 자발적인 휴식 외에는 쉼 없이 달려왔다.

이에 프로그램 측에서는 직·간접적으로 피로 누적을 호소해왔으며, 시즌제 도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