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야밤에 대남 통보…주도권 과시? 대미 메시지?
北, 또 야밤에 대남 통보…주도권 과시? 대미 메시지?
  • 연합뉴스
  • 승인 2018.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송월 방남중지·금강산 합동공연 취소도 밤 10시 이후에 통보
이미지 3.png
▲ /연합뉴스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주요 사안을 우리측에 알리면서 통보 시점으로 늦은 밤을 자주 택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은 4일 밤 평창올림픽 기간 남측을 방문할 고위급대표단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끌 것이라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통일부는 이 사안을 4일 밤 11시42분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자들에게 알렸다.

통일부 당국자는 5일 "북측으로부터 통지를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곧바로 알린 것"이라며 "북측 통보는 밤 10시 이후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북한이 야밤에 우리측에 주요 사안을 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19일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을 전격 '중지'한다고 우리측에 알린 것도 밤 10시께였다.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남북 합동문화공연의 취소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도 29일 밤 10시10분께였다.

현송월 일행의 파견 중지 통보야 다음 날 방남 일정을 취소하는 것이어서 밤늦은 시간에 이뤄진 것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 취소는 예정된 일정(2월 4일)을 엿새나 앞두고 이뤄진 것이며, 이번 고위급대표단 단장도 방남 일정(9∼11일)을 닷새 앞두고 통보된 것이다.

두 사안 모두 다음날 낮에 통보해도 별 지장이 없으며, 굳이 밤늦게 통보할 이유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미국을 의식해 우리 시간으로 늦은 밤에 대남 통보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의 주간시간대를 골랐다는 의미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고위급대표단 단장 통보는 밤늦은 시간에 급하게 할 이유가 없다"면서 "미국에 대화의지를 보이는 측면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도 역시 미국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 있다. 북한은 당시 '내부의 경축행사를 시비해 나선 점'을 취소 이유로 들었다. 내부 경축행사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인 8일 할 것으로 보이는 열병식을 의미한다. 이를 두고 미국에서 비판적인 시각이 적지 않았는데 이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는 것이다.

한편에선 우리 당국과의 협상이나 논의 과정에서 일종의 '주도권'을 쥐고 있다는 점을 과시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늦은 밤에 통보를 하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아울러 확인된 적은 없지만 단순히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주로 밤늦은 시간에 업무를 하다 보니 빚어진 일일 수 있다는 추측까지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다 보니 우연으로 보기는 힘든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