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MRO단지 필요성 다시 목소리낸다
인천 MRO단지 필요성 다시 목소리낸다
  • 이주영
  • 승인 2018.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23일 국회서 토론회
인천시와 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인천시민사회 소통네트워크'는 오는 23일 오전 10시30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지역 국회의원인 이학재(바, 서구 갑)·윤관석(민, 남동 갑) 의원, 인천상공회의소와 함께 '인천항공정비산업 육성을 위한 국회 토론회'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정비불량으로 인한 결항률(2010년 3.9%, 2016년 2분기 23.5%)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운항 안전 개선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인천공항 인근에 MRO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맹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의 축사에 이어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이 좌장을 맡아 최정철 인하대 산학협력중점 교수가 '항공정비산업의 경쟁력과 발전방향', 양해구 샤프에비에이션케이 MRO&신규사업 전략TF 대표가 '인천항공정비산업 특화단지의 필요성', 유창경 인천산학융합원장이 '인천항공산업의 육성에 필요한 연구개발 및 인재육성 지원방안'에 관해 주제발표에 나선다. 이어 최문영 인천YMCA 정책실장, 임병기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추진실장, 조인권 인천시 해양항공국장, 정용식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장이 지정토론을 벌인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19일 경남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를 정부지원 MRO 사업자로 선정했다.
<인천일보 2017년12월20일자 1·3면 보도>

인천에는 세계적 공항으로 제2여객터미널을 개장한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하지만 MRO 클러스터가 존재하지 않는다.

매년 정비불량에 따른 결항률이 증가하지만 정부는 제4단계 인천공항 확장사업에 MRO 사업을 포함시키며 국비 지원이 아닌 민간자본 사업으로 진행토록 했다. 지난 2009년 국토부가 항공정비특화단지로 인천공항 4활주로 인근 114만㎡를 고시했지만 지금껏 아무런 대책 등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