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성친화정책, 도시공동체 육성해야
[사설] 여성친화정책, 도시공동체 육성해야
  • 인천일보
  • 승인 2018.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남구, 연수구, 부평구 등 3개 지방자치단체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지정기간은 5년이지만 여성가족부가 매년 사업 추진상황에 대한 점검과 평가를 거쳐 재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부평구는 2011년 인천에서 처음으로 여성친화도시로 선정된 후 2016년 재지정됐다. 연수구는 2013년에 이어 다시 지정됐으며, 남구는 2016년에 신규 지정돼 여성친화도시의 자격을 유지해 나간다.
하지만 여성친화정책은 피부에 와 닿지 않고 있다. 부평구가 실시하고 있는 여성범죄 예방, 육아코칭 서비스 등의 정책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여성친화도시 육성을 위한 목표와 구체적인 사업은 미흡하다. 사업 예산편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지자체의 현실이기 때문에 실제적인 사업기반을 구축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성친화정책은 여성 삶의 질 향상에 따라 성과를 나타낼 수 있는 분야로서 여성의 경제문제를 비롯한 건강, 여가, 안전, 육아, 복지, 사회참여 등이 현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오늘날 여성의 지위와 역할은 과거보다 크게 달라졌으나 여성정책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특히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정책결정자로서 사회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여성의 사회참여 정책은 매우 중요한 과제로 제시되어야 한다. 또 여성대상 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 여성 생활안전 분야도 정책의 우선순위에 두어야 하겠다.
여성친화정책은 일부 연령기에 국한되는 게 아니라 노년에 이르기까지 생애 전반의 삶을 개선하는 복지증진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압축성장과 가부장의 특권의식 등으로 남녀 갈등과 불평등이 지속됐으며, 이에 따라 여성의 행복지수는 유리천장에 갇혀 있을 수밖에 없었다. 남녀평등 공동체를 회복하고 여성친화적인 의식 확산에 나서야 할 시점이다.
여성친화도시 육성은 도시 전체에 여성의 요구와 관심을 반영하고 실천하는 일이다. 여성 삶의 질이 높아지면 저절로 국가 전체의 삶도 증진되기 때문이다. 여성을 위한 교육문화 사업을 점검하고, 여성 직업훈련을 통한 일자리 확충 등 지역공동체를 강화해 나갈 수 있는 각 지자체의 여성정책 부서에 대한 지원과 협업에 나서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