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남구 '여성친화도시' 의지는 있나
연수·남구 '여성친화도시' 의지는 있나
  • 김신영
  • 승인 2018.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지원 없어 정책 '부진' … 부평은 올해 2억9500만원 편성 '진전'
인천지역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받았지만 실속은 없다는 지적이다.

여성친화도시를 위한 예산 지원이 없어 관련 정책 추진이 어렵기 때문이다.

16일 지역 지자체 등에 따르면 인천에서는 남구, 연수구, 부평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각 지자체가 여성친화도시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인천시와 여가부에 제출한 뒤 심의를 거치는 방식이다.

지정 기간은 5년으로 여가부 실적 점검을 통해 재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남구는 2016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앞서 연구용역을 실시했고 주민욕구조사 토론회도 열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여성을 위한 눈에 띄는 정책은 찾아볼 수 없다.

사업비 전액을 부담해야 하다 보니 당장 역점 정책을 추진하기 어려워서다.

여성친화도시 예산은 수백만원에 불과하다.

일단 주민과 전문가 등으로 서포터즈를 구성해 홍보를 펼치고 전담 인력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연수구도 여성친화도시를 대표할 만한 정책은 따로 없다.

전반적인 정책을 여성친화적 관점에서 펼친다는 게 목표다.

이에 아이 기르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취지로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하거나 민간어린이집 개인 지출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출산장려금과 난임여성의료비 지원도 그 일환이다.

그러나 이 같은 정책들은 여성친화도시가 아닌 지역에서도 진행되는 복지 사업 중 하나다.

반면 두 차례 연속 여가부 지정을 받은 부평구는 여성친화도시 사업이 자리 잡은 분위기다.

올해는 예산 2억9500만원을 편성했다.

지정 초기부터 지금까지 진행하는 대표 정책으로는 여성 범죄를 예방하는 발걸음 500보와 육아코칭서비스 등이 있다.

부평구의 경우 단체장 의지가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다.

인천여성회 관계자는 "예산도 필요하지만 여성친화적 의식 없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만 생겨날 것"이라며 "지자체들이 여성단체와 협력해 정책을 만들고 1인 여성가구 등 좀 더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에게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