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주도 '버스 선진화의 꿈' 결국 물거품
인천시 주도 '버스 선진화의 꿈' 결국 물거품
  • 곽안나
  • 승인 2018.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운송조합·스마트카드와 업무협약으로
버스정보시스템 고도화 등 행정지원 준비
사업자 모집·재정은 결국 기존 업체 손에
민선6기 유정복 인천시장 버스 선진화 전략은 기존 업체의 '손'에 맡겨졌다.

2년 전 인천시가 버스 시스템 정상화를 위해 감사까지 벌이며 노력했지만, 인천시가 빠진 채 인천버스운송사업조합(이하 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롯데이비카드 자회사)간 맺은 협약을 넘지 못하고 시-조합-인천스마트카드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인천일보 2017년 11월8일자 3면>

인천시는 인천버스운행정보통합시스템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지원 협약을 인천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 대표이사와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버스운송관리지원시스템과 BIS(버스정보시스템) 고도화, 버스운영기록 자료(운행관리,운전자관리,운송업체관리) 및 수입정산관리 등의 버스운행정보를 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간 진행한다.

시는 시스템구축에 필요한 행정사항 지원을, 조합은 BIS(버스정보시스템)고도화 사업자 모집 및 구축을 하고 ㈜인천스마트카드에서는 버스운송관리지원시스템 고도화 및 사업에 소요되는 비용을 부담한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인천시 버스운행정보 통합시스템 신규 구축'을 벌였다. 지난 2016년 6월 시와 한국스마트카드간 총괄 협약을 맺었지만, 지난 2012년 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 간 2026년까지 버스운행정보계약을 연장한 것이 문제되며 결국 시가 한국스마트카드간 협상을 물거품이 됐다.

이에 시는 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 간 협상 연장 무효 선언에 이은 법적 공방 대신 조합과 인천스마트카드의 협상 연장을 인정하는 선에서 마무리했다. 잘못 꿰진 첫 단추를 바로잡겠다는 '행정 원칙'은 사라졌다.

시 관계자는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2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하여 BIS·BMS 오류발생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함은 물론 구축된 시스템을 관리·운영하여 준공영제 재정지원의 투명성 확보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해 버스운행정보 통합시스템 신규 구축 사업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라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