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경인고속도 일반화 민관협의체 구성을"
정의당 "경인고속도 일반화 민관협의체 구성을"
  • 신상학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응호)은 11일 인천시가 추진하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과 관련, 민관협의체 구성을 통해 지역사회와 충분한 소통·논의과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관련 사업이 중구 주민·상인의 반발에 이어 김홍섭 중구청장까지 반대 공식 입장을 표명하면서 정치권까지 쟁점이 번져 논란이 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시당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에 대한 인천시의 그간 과정과 이에 대한 지역 시민단체들의 비판을 언급한 뒤 "시는 그동안 전문가 자문회의, 주민간담회 등을 통해 기본구상을 마무리했다고 밝혔지만, 관련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3차례에 불과하며, 주민간담회는 찾아가는 설명회로 남구·서구 인근주민을 동별로 18회에 걸쳐 약 1500명 정도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인근지역 외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는 시민참여협의회(공모 54명·추천 53명·자문단 21명 등)의 약 128여명으로 단 한차례 의견수렴을 진행 했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시당은 "서울시의 경우 '서울로7017'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의 주체를 관이 아닌 시민으로 두고 사업을 진행했다"며 "203회의 현장 방문과 면담, 158회의 간담회 및 토론회, 89회에 걸친 전문가 자문 등 총 608회의 시민소통 과정을 거쳤다"고 전했다.

시당은 "서울시의 행정을 반면교사 삼아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