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시는 '재정위기 탈출' 자만하지 말라
[사설] 인천시는 '재정위기 탈출' 자만하지 말라
  • 인천일보
  • 승인 2018.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마침내 '부채도시'란 꼬리표를 뗀다.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다. 그동안 인천시 공무원은 물론 시민들도 마음 졸이며 생활해 온 점을 생각하면 흐뭇하기까지 하다. 여기까지 오도록 치열하게 노력한 시장 이하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 현재 인천시청 건물 벽에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는데, 시의 '재정위기 탈출'을 홍보하는 일이다. 재정위기를 극복하는 게 얼마나 힘들었으면 시민들에게 보란 듯이 널리 알리겠는가. 그간 알게 모르게 마음 고생을 하며 서러움도 겪었을 인천시 공무원들의 심경이 헤아려진다. 아무튼 이제는 두 다리 쭉 뻗고 잠을 잘 수 있다는 공무원들의 말이 어느 때보다 더 다가온다.

인천시는 전국 243개 자치단체 중 4년째 유일하게 재정위기 '주의단체'로 남아 있었다. 그랬던 시가 이달 중 주의단체 지정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한다. 행정안전부는 곧 정부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재정위기관리위원회를 열어 인천시의 재정위기 주의단체 지정 해제에 대해 심의할 예정이다. 인천시의 지난해 4분기 예산은 10조2701억원에 채무는 2조2534억원으로, 예산대비 채무비율이 21.9%이다. 지난해 1분기는 31.1%, 2분기는 24.1%, 3분기는 22.9%로 행안부는 예산대비 채무비율 25%를 넘으면 재정위기 주의단체로 지정한다. 시는 2015년 주의단체로 지정됐다. 인천아시안게임과 인천지하철 2호선 등 대형 건설사업 추진으로 지방채를 지나치게 발행해 빚더미에 오른 것이다. 이에 시는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을 세워 실행했다. 그 결과 3년간 예산은 2조2188억원 증가했음에도 채무는 9595억원 줄이는 성과를 올렸다. 2016년 30.4%이던 채무비율도 지난해 2분기부터 3연속 25% 이하로 낮췄다.

인천시는 재정위기에서 벗어났다고 자만하지 말아야 한다. 언제든 또 올 수 있는 상황이 도처에 깔려 있다. 시가 내세우는 '인천형 공감복지의 실현'도 좋지만, 막 퍼내는 일에는 무리수가 따르기 마련이다. 대규모 건설사업이든 뭐든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꼼꼼하게 살핀 후 시작해도 늦지 않다. 한 번 뜨거운 맛을 보았으니 다시는 얼렁뚱땅 사업들을 추진하지 않으리라고 믿는다. 아울러 채무 감소를 통한 재정건전화 성과는 시민들에게 돌려줘야 마땅하다. 시민들이 내는 세금을 갖고 모든 시의 정책이 정해지고 실행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