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재정위기 '주의' 꼬리표 뗀다
인천, 재정위기 '주의' 꼬리표 뗀다
  • 곽안나
  • 승인 2018.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해제문제 심의키로
채무비율 25% 이하 유지
이르면 이달내 탈출 가능성
전국 유일의 재정위기 '주의' 단체로 남아있는 인천시가 이달 중으로 부채도시 꼬리표를 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조만간 재정위기관리위원회를 열어 인천시의 재정위기 주의단체 지정 해제 문제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정부와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재정위기관리위원회 위원들과 개최 시기를 조율 중"이라며 "확실히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이르면 이달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지난 2015년 부산·대구·태백시와 함께 재정위기 주의단체로 지정됐다.

당시 이들의 예산 대비 채무비율은 인천 39.9%, 태백시 34.4%, 대구 28.8%, 부산 28.1%로 모두 25%를 초과했다.

행안부는 예산대비 채무비율이 25%를 넘으면 재정위기 주의단체, 40%를 넘으면 재정위기 심각단체로 지정한다. 인천의 경우 간신히 '심각' 단체를 면한 셈이다.

지난 2016년 태백시와 대구, 부산이 주의단체를 벗어나면서 유일한 재정위기 주의단체가 된 인천시는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을 수립하며 본격적인 부채도시 탈출에 나섰다.

2014년 13조2000억원에 달했던 부채를 3조4000억원 가량 줄였으며 채무비율도 지난해 1분기 31.1%, 2분기 24.1%, 3분기 22.9%, 4분기 21.9%까지 떨어졌다.

행안부 재정위기관리위원회는 이르면 이달 실무회의와 본회의 등 2차례에 거쳐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안건이 심의를 통과하면 인천시의 재정위기 주의단체 해제가 공식화된다.

시 관계자는 "재정위기 주의단체 지정 해제에 대한 특별한 규정은 없지만 관행상 2~3분기 연속 채무비율이 25% 이하를 유지하면 지정을 해제해왔다. 인천시는 이러한 조건을 충족하고 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재정위기 주의 단체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