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년 첫 날, 안녕·소원을 빌다
무술년 첫 날, 안녕·소원을 빌다
  • 김철빈
  • 승인 2018.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 무술년 첫 날이 밝았다.다사다난 했던 지난해를 뒤로 하고 1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서장대에서 해맞이객들이 가정의 안녕과 소원을 담아 해돋이를 지켜보고 있다.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