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안전도시 평가 '선방했다'
인천 안전도시 평가 '선방했다'
  • 곽안나
  • 승인 2017.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지역안전지수 공개
총 7개 분야서 교통사고·범죄 등 4개 지수 '2등급'
화재 3등급 이어 자연재해·자살 4등급 받아 취약


인천은 얼마나 안전한 도시일까?

13일 행정안전부는 2017년 전국 시·도와 시·군·구별 지역안전지수를 공개했다.

안전지수는 ▲교통사고 ▲화재 ▲범죄 ▲자연재해 ▲생활안전 ▲자살 ▲감염병 등 7개분야로 구분됐다.

인천이 가장 높은 안전지수를 나타낸 분야는 교통, 범죄, 생활안전, 감염병 등 총 4개였다. 5등급 가운데 모두 2등급을 받았다.

화재 안전지수는 3등급, 자연재해와 자살은 4등급으로 조사됐다.<표 참조>

10개 군·구에서 1등급에 이름을 올린 곳은 연수구, 계양구, 서구로 집계됐다. 이들은 화재 분야에서 1등급을 차지했다.

중구는 화재, 자연재해, 생활안전 3개 분야에서 5등급을 받으며 가장 안전하지 않은 도시로 평가됐다.

안전지수 발표가 처음 이뤄진 지난 2015년 수치에 비해 크게 개선된 곳도 있었다.
서구의 화재 안전지수는 2015년 3등급에서 이듬해 2등급, 올해 1등급으로 올랐다. 동구의 자살 안전지수도 5등급에서 3등급으로 상승했으며, 연수구의 감염병 안전지수도 2등급에서 1등급으로 개선됐다.

반면 오히려 하락세 경향을 보이는 지역도 있었다.
2015년 교통사고 안전지수에서 1등급을 받은 옹진군은 올해 3등급으로, 동구도 4등급에서 5등급으로 떨어졌다.

자연재해 분야에서 3등급을 받았던 서구는 최하위 등급인 5등급에 머물렀으며 부평의 생활안전 지수도 1등급에서 3등급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옹진군의 경우 지난해 자살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았지만 올해 5등급으로 네 계단 떨어졌다.

한편 전국 자치단체의 지역안전지수는 행정안전부(www.mois.kr)와 생활안전지도(www.safemap.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