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센터에 간 '마법사들'
아동센터에 간 '마법사들'
  • 이종만
  • 승인 2017.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동원 후원 … 즐거운 시간 보내
프로야구 kt wiz는 선수들이 모은 500만원을 지난 11일 수원 소재 아동센터 '경동원'을 직접 찾아 기탁했다. 이날 아이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 주고자 윤석민, 장성우, 김재윤, 오태곤, 고영표, 심재민 등 10명의 선수들이 함께 했다.

미리 준비한 유니폼과 아동용 글러브를 가지고 '경동원'을 찾은 선수들은 아이들과 강당에서 미니게임을 하고, 운동장에선 배팅볼을 던져주거나 캐치볼을 함께했다.

아이들은 선물받은 유니폼과 글러브에 사인을 받은 뒤 선수들과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신승주 경동원 원장은 "선수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줘 고맙고 기쁘다"며 "내년에도 아이들과 야구장을 찾아 선수들을 열심히 응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경수 선수는 행사를 마치고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왔다가 오히려 아이들에게 큰 힘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선수들과 함께 연고지역 어린이들에게 야구를 통한 행복을 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