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방선거 여야 시당 '속도 내고 … 속타고'
인천, 지방선거 여야 시당 '속도 내고 … 속타고'
  • 신상학
  • 승인 2017.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당 상황 따라 보폭차
내년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200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지방선거를 향한 여야 각 인천시당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그러나 각 시당의 분주한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저마다 중앙당의 상황에 따라 지방선거 행보에 속도차가 나면서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

일단 지방선거 행보에 가장 순항을 하고 있는 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박남춘)이다.
11일 민주당 시당에 따르면 시당 산하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공평위)'는 오는 13일까지 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평가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공평위 개별 위원들의 평가는 이미 완료됐으며, 김민배 공평위원장의 최종 평가 결과만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평가결과는 향후 지방선거 공천 심의 과정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시당은 중앙당 차원의 공천룰이 확정되면, 중앙당 로드맵에 따라 공천심사위원회를 꾸려 공천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공심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지방선거 120일전까지는 구성될 것으로 시당은 내다보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시당은 각각 중앙당의 상황을 지켜보며 관련 행보에 속도 조절을 하고 있다.

한국당 인천시당(위원장 민경욱)은 현재 지방선거와 관련한 발빠른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최근 인천을 포함,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당무감사로 인해 당협위원장의 교체 여부와 공천룰의 변동 가능성, 원내대표 선출 등 어수선한 중앙당의 상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시당은 내년 신년인사회를 비롯해 연말 봉사활동 등을 예년과 달리 규모를 키워서 준비하는 것으로 지선 행보를 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위원장 이수봉)·바른정당(위원장 이학재) 인천시당의 경우 중앙당 차원의 통합논의가 진행되면서 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재로써는 각 중앙당의 공천룰 및 지방선거와 관련한 각종 정책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다만 국민의당 시당은 이와는 별개로 지방선거에 출마할 후보자 물색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응호)은 5차까지 실시한 수요정책포럼인 '진보 인천'을 계속 진행함과 동시에 내년 초 지방선거 후보자들과 참모를 대상으로 한 지방선거 아카데미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방선거 공천의 경우 당원투표로 진행되며, 시기는 내년 3월로 내다보고 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