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따복하우스 2차 입주자 모집 4.7대1 경쟁률
경기도 따복하우스 2차 입주자 모집 4.7대1 경쟁률
  • 최현호
  • 승인 2017.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지난 6일 시작한 2차 따복하우스 276가구의 입주 희망자 청약 접수 결과 1293명이 신청해 평균 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수원영통지구(100가구)가 7.2대 1, 남양주 다산역A2지구(176가구)가 3.3대 1을 나타냈다.

2차 청약 경쟁률은 지난해 12월 수원광교, 안양관양, 화성진안1·2지구 등 4개 지구 291가구를 대상으로 한 1차 입주자 모집 당시 평균 청약 경쟁률 2.6대 1보다 높아졌다.

정부가 저소득층 등을 위해 도내에 공급한 15개 지구 행복주택(공공임대아파트)의 평균 청약 경쟁률 2.9대 1보다도 높다.

도는 따복하우스가 월 12만∼14만원의 저렴한 임대료와 보증금 이자대출 지원 등으로 신혼부부 및 사회초년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2차 입주자 모집에서 신혼부부에게 공급된 따복하우스 176가구에는 577명이 청약해 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대학생과 사회초년생들에게 공급한 80가구에는 702명이 몰려 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고령자 및 주거급여수급자 등 주거약자용 따복하우스는 상대적으로 관심을 못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약자 공급용 따복하우스는 지난해 1차 공급 당시 38가구 입주자 모집에 18명만이 청약, 0.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데 이어 이번 2차 모집에서도 지금까지 20가구 모집에 14명만이 청약해 0.7대 1의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백원국 도 도시주택실장은 "따복하우스는 기존에 공급자 위주의 임대주택 공급에서 벗어나 실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마중물 역할과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