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맞춤형 복지 추진"
"과천시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맞춤형 복지 추진"
  • 권광수
  • 승인 2017.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계용 과천시장 내년 시정운영 방향 제시
어르신·장애인 취약층 서비스 강화
교복비 지원 등 '보편적 교육' 확대
취·창업 프로그램 … 생활임금 인상


신계용 과천시장은 11일 '제225회 과천시의회 정례회'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신 시장은 "민선 6기 성공적 마무리와 함께 과천시가 지속가능한 자족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미래를 위한 주요 핵심 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지식정보타운 조성사업, 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사업, 과천화훼유통센터 조성사업 등 지역 산업과 경제 기반을 다지는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강화하고, 저출산 및 자녀 양육 문제 해결을 위해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출산장려금 인상, 마을돌봄터 확대, 조부모 양육지원 등의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치매안심센터와 시립요양원 건립 등 노인복지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 시장은 "안전한 시민 생활을 위해 재난안전 종합대책 재점검을 실시하고, 스마트 재해통합 관리시스템을 운영해나가겠다"며 "지역 내 재건축, 재개발 사업으로 발생하는 석면, 비산먼지, 소음, 교통혼잡 등의 문제에 있어서도 시민안전을 확보하고 생활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현장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교복 구입비 지원과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 확대 운영 등을 통해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보편적 교육복지를 확대해 전국 최고 수준의 교육도시 명성을 이어가겠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과학 창의 인재 육성을 위해 과학창의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과학중점학교를 운영해나가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시장은 청년실업 문제와 일자리 창출, 소상공인 지원에 대해 "다양한 취업지원프로그램 운영과 성장단계별 창업지원시스템 구축, 창업지원주택 신축 등으로 창업을 통한 일자리 정책을 확대 추진하는 한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융자 확대, 근로자 생활임금 단가 인상을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문화예술체육 사업과 관련, "과천 문화예술진흥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단계별 사업계획을 추진하며, 생활체육과 엘리트체육 활성화, 드론을 항공레저스포츠로 발전시키기 위한 '2018 FAI 월드컵 드론레이스 세계대회'를 성공적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내년도 예산규모를 일반회계 2296억원, 특별회계 251억 원으로 올해 예산 2244억원보다 13.5% 증가한 총 2547억원을 편성했다. /과천=권광수 기자 kskwo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