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싯배 사고 '마지막 실종자' 시신 영흥도 해상서 발견
낚싯배 사고 '마지막 실종자' 시신 영흥도 해상서 발견
  • 연합뉴스
  • 승인 2017.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9.png
▲ /연합뉴스



급유선과 충돌해 낚싯배가 전복된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5일 사고 낚싯배 선창 1호의 선장 시신을 찾은 데 이어 마지막 실종자인 50대 낚시객의 시신도 발견했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분께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객 이모(57)씨의 시신을 수색 작업에 참여한 헬기가 찾았다.

발견 당시 이씨는 빨간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를 입은 상태였다.

이씨의 시신이 발견된 해상은 사고 지점으로부터 남서방 2.2㎞ 떨어진 곳이다. 인천해경은 구조대 보트를 투입해 이씨의 시신을 인양한 뒤 인근에 있는 진두항으로 옮겼다.

그의 아내는 옮겨진 시신을 육안으로 살펴본 뒤 남편임을 확인했다.

이씨의 시신은 인천시 부평구 세림병원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