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수원시 '스마트 안전도시' 기반 만든다
수원시 '스마트 안전도시' 기반 만든다
  • 김현우
  • 승인 2017.11.21 00:05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상황 골든타임 확보 '통합플랫폼' 내년 2월까지 구축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사건·사고·화재 등 긴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든다.

수원시는 20일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수원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열고 사업 계획을 알렸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사업으로 서면평가·현장실사를 거쳐 수원시를 비롯한 6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긴급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로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은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경찰서, 소방서 등에 사건·사고가 접수되면 도시안전통합센터가 사건·사고 지점 주변의 영상을 제공해 경찰·소방관들이 즉각적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통합플랫폼은 ▲112 긴급영상지원 서비스 ▲112 긴급출동 지원 서비스 ▲119 긴급출동 지원 서비스 ▲재난안전상황 긴급대응지원 서비스 ▲사회적 약자 지원서비스 등 5대 연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납치·강도·폭행 등 긴박한 사건·사고가 발생했을 때 경찰이 더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도시안전통합센터가 경찰관에게 실시간으로 사건·사고 현장 사진, 범인 도주 경로 정보, 증거 자료, 화재지점 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어 시민 안전서비스 수준도 한층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내년 2월까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비 6억원, 국비 6억원 등 사업비 12억원이 투입된다. 시스템 구축은 ㈜모코엠시스가 담당한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신태호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을 비롯한 공직자들과 경찰서·경기도재난안전본부·한국스마트도시협회 관계자, 사업 수행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