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국 첫 '국제공정무역도시'
인천 전국 첫 '국제공정무역도시'
  • 이주영
  • 승인 2017.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사용·지원 국제기준 인증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국제공정무역도시로 공식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한국공정무역도시 달성'을 확인받았고,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에 인증을 신청했다.

국제공정무역도시는 공정무역 제품 사용 및 지원을 위한 실질적인 활동 수행을 통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인증기준을 갖춘 곳을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가 인증하는 도시를 일컫는다.

시는 지난 2010년 11월 '공정무역도시 조성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012년 1월 인천시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 조례를 마련했다. 또 네팔 지진에 따른 원두보관창고 건립 지원과 지난 5월 WFTO(세계공정무역기구) 유럽 의장이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인천공정무역 페스티벌을 열었다.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http://www.fairtradetowns.org)는 각국의 공정무역마을 운동을 가이드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하며 '국제공정무역도시'를 인증하는 유일한 국제 비영리단체이다.

이 위원회에 국제공정무역도시로 인증된 도시는 10월 현재 전 세계 30개국, 2011개 도시로 아시아에서는 일본 3개 도시(구마모토, 나고야, 즈시)와 한국의 첫 번째 공식 인증 도시인 인천과, 자체 선언(self-declared) 도시인 부천이 등재돼 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