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LNG 가스 누출사고] 2005년과 달라진 것이 없다
[송도LNG 가스 누출사고] 2005년과 달라진 것이 없다
  • 신상학
  • 승인 2017.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축소·변명 되풀이...사고 재발 약속도 헛구호
국가적인 고질병인 '안전 불감증'이 인천에서도 고스란히 재현됐다.

한국가스공사는 10년 전 불거진 송도LNG 가스누출 사고 때와 마찬가지로 지난 5일 발생된 가스 누출 사고 또한 여전히 축소·은폐 의혹에 대한 변명, 재발방지 약속 등 같은 말만 되풀이할 뿐이다. 송도LNG 가스 누출 사고에 대한 인천시민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는 이유다. ▶관련기사 19면
<인천일보 11월13일자 1·3면>

지난 2005년 9월~2006년 10월, 한국가스공사 인천LNG생산기지 LNG저장탱크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인천시의회는 2007년 2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21개월 간 '인천LNG생산기지 가스 누출사고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나섰다. 이 기간 동안 13차례 열린 특위 회의에서 특위 위원들은 가스 누출에 대한 은폐 의혹, 사고 재발방지 대책, 인천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 방안 등을 집중 질의했다.

이에 한국가스공사 측 관계자는 가스누출사고를 은폐했던 점을 '보고 지연', '도시가스법에 따른 중대사안만 보고'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가스누출사고 '은폐 의혹'이 일었던 점을 사과했다.

또 시민들에게 관련 사안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알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도 했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에도 "가스 누출사고를 은폐했다기보다는 보고과정이 지연되면서 늦어진 것"이라며 "이번 가스 누출사고에 대해 철저히 원인 규명에 나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여러 방안을 통해 시설의 안전성을 홍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