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한령' 사실상 풀린 듯…한류스타 中방송 출연
중국 '금한령' 사실상 풀린 듯…한류스타 中방송 출연
  • 연합뉴스
  • 승인 2017.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그룹 '마마무' 방중해 쓰촨위성TV 프로그램 녹화
일부 업체, 한국 드라마 수입 접촉…관영TV, 평창올림픽 특집
AKR20171102071400083_01_i.jpg
▲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 후 사실상 중지됐던 한류 스타의 중국 방영 출연이 갑자기 재개돼 사실상 금한령(禁韓令·한류 금지령)이 풀린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한중 양국이 사드 갈등을 봉합하는 공동 문건을 지난달 31일 발표한 직후 이뤄져 한중간 문화 교류가 되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걸그룹 마마무는 지난달 31일 방중해 쓰촨(四川) 위성 TV의 음악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팬은 마마무가 방중하는 장면을 찍어 인터넷에 올리기도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마마무가 중국에 입국한 것이 확인됐으며 중국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위해 온 것도 맞다"고 확인했다.

한국 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중국의 보복으로 한류 연예인 출연과 프로그램 방영 등을 중지하고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는 최신 한류 동영상까지 차단해왔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아울러 아이치이(愛奇藝)나 여우쿠(優酷) 등 대형 인터넷 콘텐츠 플랫폼은 아직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중국의 중소형 플랫폼들은 한국 드라마 수입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관련 업계 소식통은 "최근 사드 해제 발표가 난 뒤 중국의 일부 중소형 콘텐츠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국 드라마 수입 재개를 위한 접촉이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차츰 한중 합작 프로젝트도 풀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일 저녁에는 중국 관영 방송이 이례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특집 프로그램을 방영하며 한중 우호 관계를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중앙(CC)TV의 체육 채널은 이날 저녁 '체육 세계'라는 프로그램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특집을 30여 분 동안 방영했다.

이날 특집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에 보낸 특파원을 통해 시설 소개를 하고 평창 마스코트로 만든 홍보 동영상과 '평창 D-100 기념 공연' 그리고 송화 봉송 등을 소개했다. 아울러 평창 동계올림픽 신청 유치 성공 이야기와 더불어 준비 과정 등도 자세히 전했다.

봉황망(鳳凰網)도 지난 1일 중한교류 채널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을 생중계했으며 실시간 시청자 수가 50만명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중국 중앙TV가 사드 사태 이후 그동안 평창이나 한국 관련 프로그램을 방영한 적이 거의 없다"면서 "오늘 대대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소개한 것은 분명히 이전과 달라진 분위기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