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최우수작품상에 '택시운전사'…'박열' 5관왕
대종상 최우수작품상에 '택시운전사'…'박열' 5관왕
  • 연합뉴스
  • 승인 2017.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희서, 여우주연상·신인여우상 2관왕
이미지 8.png
▲ 설경구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준익 감독의 '박열'은 5개 부문을 휩쓸었다.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택시운전사'는 최우수 작품상과 기획상을 받았다.

두 차례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제작사 더램프의 박은경 대표는 "이 상을 '택시운전사'에게 준 것은 아픈 현대사에 대한 위로와 바른 언론에 대한 응원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감독상은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 받았고, 남녀주연상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의 설경구와 '박열'의 최희서에게 돌아갔다.

최희서는 신인여우상도 받아 2관왕의 영예를 안았으며, '박열'은 감독상, 여우주연상, 신인여우상 외에도 의상상과 미술상도 받아 5관왕에 올랐다.

남녀조연상 수상자로는 '더킹'의 배성우와 김소진이 선정됐고, 신인 남우상은 '청년경찰'의 박서준이 받았다. '더킹'은 넘녀조연상 외에도 시나리오상, 편집상 등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 영화 발전에 큰 발자취를 남긴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특별상은 지난 4월 암으로 별세한 배우 고 김영애에게 돌아갔다.

이날 무대에 오른 고인의 아들은 "배우로서 어머니가 얼마큼 애정을 가지셨고 얼마나 열심히 사셨는지 돌아가시고 나서 느끼는 것 같다"며 "계속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