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그를 왜 불렀나
[취재수첩] 그를 왜 불렀나
  • 황신섭
  • 승인 2017.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신섭 경제부 차장
문이 열리자 모든 시선이 그에게 쏠렸다.

지난 23일 오후 3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은 인천시청 2층 대회의실에 마련된 국정감사장에 증인 자격으로 입장했다.

송도 6·8공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SNS를 통해 내부고발한 당사자였던 만큼 유정복 인천시장과 해당 공무원, 기자들은 온통 그에게 집중했다.

그러나 그는 오후 5시가 넘어서야 증언대에 설 수 있었다. 일부 의원들이 전·현직 시장의 시책을 비판·옹호하는 등 지루한 정치 공방을 벌였기 때문이다.

문제는 정작 그 다음부터였다. 일부 의원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정대유 전 차장을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한 의원은 '증인은 송영길 시장 재임 당시에도 대기발령을 받았고, 현 유정복 시장에게도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죠'라고 질의했다. 또 다른 의원은 "현재 대기발령 상태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사실 맞아요"라고 따져 물었다.

인사 불만에 초점을 맞춘 질문이었다.

정 전 차장이 그 배경을 설명하기 시작하자 일부 의원들은 '시간이 없어요. 압축해서 답변하라'며 재촉했다. 이에 정 전 차장은 "앞뒤 상황을 알아야 송도 6·8공구 개발사업의 문제점을 알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상기된 목소리로 답했다.

그러자 일부 의원은 "답변 태도가 그게 뭐냐"라며 고함을 질렀다. 이 과정에서 제대로 질의한 의원은 불과 4~5명뿐이었다. 그렇게 오후 6시쯤 정 전 차장은 증언대에서 내려왔다.

국정감사 최대 현안이던 송도 6·8공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증인 심문이 고작 한 시간 만에 끝난 것이다.

이날 의원은 총 30명이었다. 5분씩만 질의하더라도 1시간50분은 증인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는 얘기다. 하지만 절반이 넘는 의원은 질의 자체를 아예 하지 않았다.

일부 의원은 본질에 접근하기보단 전·현직 시장을 옹호하는데 질의 시간을 허비했다. 정 전 차장을 통해 '개발이익 환수와 시민 환원'이라는 대의를 전혀 조명하지 못했다.

이럴 거면 그를 왜 증인으로 불렀나.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