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왜곡' 초강경대응 촉구
`교과서 왜곡' 초강경대응 촉구
  • 승인 2001.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정기를 세우는 의원모임"" 소속 여야 국회의원들은 8일 성명을 내고 역사왜곡교과서 시정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일본 정부에 대해 국교단절 차원의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을 우리 정부에 촉구했다.
 민족정기 모임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일본은 우리 정부의 35개항 수정요구 중 고대사 부분 2곳만 오류를 인정하는 선에서 검토를 마무리하는 등 사실상 수정을 거부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일본이 이런 입장을 고수할 경우 국제사회에서 응당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하고 “더이상 일본 내부의 자성에 의한 해결을 기대할 수 없는 만큼 관련국의 강력한 행동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모임은 특히 “정부는 추가 문화개방 연기, 고위당국자 교류중단, 주한일본대사 추방, 주일한국대사관 철수, 한일기본조약 개정, 일본상품 불매운동 등 초강경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우리 정부측에 촉구했다.
 이날 성명은 모임 소속 여야의원 25명이 서명했고 회장인 민주당 김희선 의원과 자민련 배기선 의원(부천 원미을)이 기자회견에 참여했다.
 김 의원은 “민족정기 모임을 중심으로 올해 정기국회에서 친일파 명단 공개, 화폐에 독립운동가 얼굴 싣기, 해외 독립운동유적 기념물 설치 등의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정찬흥·박주성기자〉
chjung@inchonnew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