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 최현호
  • 승인 2017.09.25 00:05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비 직접 투입 … 유급휴가 보장 등 내년부터 서비스 지원
경기도가 내년부터 직접 도비를 투입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근무환경 개선에 나선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경기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경기도 사회적 서비스 지원계획'을 세우고 내년 초부터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번 지원계획은 사회복지시설에 취업을 희망하는 사회복지사 자격증 보유자에게 취업상담 및 전문교육·정보제공 등을 통해 사회복지서비스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특별휴가(쉼) 제도 도입으로 일과 휴식이 양립할 수 있는 근무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한다.
이 같은 지원은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제3조와 경기도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 제5조와 제8조에 따른 것이다.

도는 세부 추진사업으로 경기도 사회적서비스 일자리지원센터 운영, 특별휴가(쉼) 지원, 대체인력 지원, 장기근속자 포상 등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 본예산에 인건비 8800만원, 사업비 2억6200만원 등 총 3억5000만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도는 호봉에 산정되는 사회복지 업무경력을 기준으로 10년 미만부터 30년 이상까지 도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만5419명(경기복지재단 2016년 10월 기준) 중 장기근속자에 한해 일정 기준을 마련하고 10~20일간의 유급휴가를 보장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이들의 업무공백에 따른 대체인력을 경기도 사회적서비스 일자리센터 교육 수료자를 통해 확보하고 제공할 예정이다.

나아가 장기근속자를 10주년 단위로 경기도지사 감사패를 수여하는 계획도 마련했다.
라호익 도 복지정책과장은 "도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특별휴가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대체 인력까지 지원함으로써 시설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종합적인 대안을 마련해 실행할 계획"이라며 "나아가 사회적 서비스 일자리지원센터를 통해 사회복지시설 전문 인력의 일자리 제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