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클라운마임축제 내달 15일 개막
인천국제클라운마임축제 내달 15일 개막
  • 김진국
  • 승인 2017.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내달 22일까지 작은극장 돌체 등서 진행
인천에서 만들어져 국제 문화행사로 오랫동안 진행해온 '인천국제클라운마임축제'가 올해로 22회 째를 맞았다.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2017 인천 가치재창조 선도사업'제안공모에서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인천국제클라운마임축제를 오는 9월15일~22일 8일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작은극장 돌체, 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인천도호부청사, 송도 케이슨선착장, 예술회관 일대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치러진다.

이번 축제의 메인행사인 '뿌리를 찾아서'다. 작은극장 돌체에서 행사기간 동안 클라운 쇼, 저글링, 매직, 뮤직(살사리듬), 아크로바틱, 꽁트, 파이어 쇼, 유머와 드라마가 펼쳐진다. 볼 댄스와 바운스, 짐볼과 클럽 등 관객과 함께 소통하고 즐기는 다양한 공연도 만난다.

공연에는 스페인,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페루, 칠레, 독일, 벨기에, 그리스 등 해외 8개국과 국내팀 등 9개국 14개팀이 참여한다.

'예인, 한마당'으로 진행하는 공공프로젝트에선 작은극장 돌체와 인천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인천도호부청사 등에서 실내외 공연과 시민들의 체험행사를 통해 클라운마임의 진수를 보여줄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 케이슨선착장, 축구전용경기장, 문화예술회관 야외무대 등지에서 진행할 예정인 '버스킹 존'은 클라운마임이 시민 속으로 한 걸음 다가가는 무대로 기대하고 있다.

행사기간 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에서 추진되는 세미나에서는 클라운마임축제가 국제행사로 치러진 배경과 과정, 향후 추진방향 등을 진단한다. 인천 가치재창조 차원에서 어떤 역할과 기능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식행사가 마무리되면 참가자들은 9월23일부터 1박2일간 영종도 해변에서 문화소외 계층인 섬 주민들을 위해 '인천에는 섬이 있다'라는 주제로 뒤풀이 공연도 함께 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인천에서 국제 문화행사로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국제클라운마임축제가 인천 가치재창조 선도사업 지원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층 더 다가서는 공연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인천인의 힘을 결집할 수 있는 축제행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행사내용과 예약 문의는 인천국제클라운마임축제(http://www.clownmime.com)홈페이지와 전화(032-772-7361)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천시에서는 지난 1~2월 가치재창조 선도사업 제안공모를 통해 '3仁3色30景-insight 仁川 가이드북(도서출판 다인아트)' 등 민간부문 4건과 '문학산 역사관 조성사업(인천시 남구)' 등 군·구부문 3건 등 총 7건을 우수사업으로 선정하고 사업비를 지원, 추진하고 있다.

/김진국 기자 freebird@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