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대륙 사람들이 전하는 고요한 울림의 메시지
6개 대륙 사람들이 전하는 고요한 울림의 메시지
  • 남창섭
  • 승인 2017.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닻미술관, 내달 9일부터 기획 전시 '공명의 소리'
▲ 제인 볼드윈作 '남겨진 강: 카라 여인의 이야기'.
경기 광주의 닻미술관은 가을을 맞아 특별 기획전시 '공명의 소리 Resonant Voices'를 9월9일부터 12월31일까지 개최한다.

미국에서 초청한 두 명의 사진가, 로니 그래험(Lonnie Graham)과 제인 볼드윈(Jane Baldwin)은 각각 '세계와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the World'(1987-현재), '남겨진 강: 카라 여인의 이야기 Only the River Remains: Kara Women Speak'(2004-현재)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로니 그래험은 30년간 '세계와의 대화'를 진행하며 6개 대륙, 50여개국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여덟 가지 주제 - 기원(origins), 가족(family), 삶(life), 죽음(death), 가치관(values), 전통(tradition),
연결(connections), 서구 문화(western culture)에 대해 공통 질문을 던지고 그들의 사진을 찍어왔다.

제인 볼드윈은 아프리카 에티오피아를 10년 동안 방문하며 오모강(Omo River)에서 살아가는 카라 여인의 삶을 사진과 영상 등으로 기록했다.

특히 그는 댐 건설과 개발 정책으로 생태계는 물론 카라인의 생존까지 위협받는 모습을 보고 이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공명의 소리 Resonant Voices'는 이처럼 두 작가의 의미 깊은 프로젝트의 화합으로 이뤄졌다.

전시 공간에 들어서면 로니 그래험이 촬영한 27명의 인물 사진이 관람객을 둘러싸고 카라 여인과 오모강의 풍경이 이들과 함께 호흡하며 마주한다.

로니 그래험과 제인 볼드윈의 두 프로젝트는 결국 각자 삶의 문화를 지켜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우리의 삶과 결코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031-798-2581

/남창섭 기자 csna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