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 그녀를 이해하는 시간, 15분이면 충분하다
그와 그녀를 이해하는 시간, 15분이면 충분하다
  • 이동화
  • 승인 2017.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7일 인천아트플랫폼 일원서 '15분 연극제x인천'
▲ '15분 연극제X인천' 지난 공연 모습.
15분 단막극들을 만날 수 있는 연극 축제, '15분 연극제X인천'이 25~27일 인천아트플랫폼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로 4번째를 맞는 '15분 연극제X인천'은 일반적인 연극 공연과는 전혀 다른 형식으로 이뤄진다.

청년 극단 8개 팀 젊은 아티스트 100명이 인천아트플랫폼 일대 거리, 골목, 카페 등의 공간을 활용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극 공연 관람이 낯선 시민들을 위해 아티스트들이 직접 일상의 공간으로 나서는 이 방식은 2014년부터 지속돼 왔으며, 시민들에게 익숙한 장소에서 연극의 매력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공연은 인천광역시, 인천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후원하며 인천·서울지역 청년연극단체로 구성된 '15분연극제X인천'에서 주최, 주관한다.

국내에서는 낯설지만 이미 해외(미국)에서는 15분 연극을 포함한 단막극 페스티벌이 2000개 이상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인천을 대표하는 연극 축제로 정착한 '15분 연극제X인천'은 지역 내 젊은 아티스트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장이다. 또한 대학로 일대에서 활동하는 젊은 연극인들과 인천의 아티스트의 공동 작업으로 인천의 구도심 지역에 젊은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막극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간과 금전적 부담이 덜한 단막극 (15 minutes theatre festival)은 진입 장벽이 낮아 젊은 아티스트들이 자기 실험은 물론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열린 무대를 마련해 준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15분연극제X인천'은 단막극 페스티벌이 보편화된 미국의 작가들과 국제교류 파트너십을 가지며 국내 아티스트들의 학습과 성장의 기회를 만들고 있다. 2014년부터 미국 극작가 마크 하비(Mark Harvey Levine), 바바라 린제이(Babara Lindsay), 패트릭 가브리지(Patrick Gabridge)의 단편을 학습하고 연극으로 제작하며, 포럼 등을 통해 국제 교류를 활발히 펼쳐왔다.

올해는 로스앤젤레스 극작 협회 소속 작가로 미국, 캐나다, 일본 등지에서 활약 중인 데이비드 루이슨(David Lewison)과의 포럼(8.26. 17:50, C동 극장)이 준비돼 있다.

<터미널 여관>, <여자친구와 고양이>, <프로포즈>, <옥출이>, <파란색 비키니>, <데이비드>, <핀, 다시 한 번>, <파파야> 인천아트플랫폼 일대의 카페, 거리, 로비, 극장, 공원 등을 이동하며 릴레이로 진행되는 여덟 개의 공연은 대학로와 인천 등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공연계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젊은 연출가 8인이 각각 맡아 개별 연출가의 색이 잘 묻어나는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15분 연극제X인천'에는 몸의 언어와 움직임을 구사해 올해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로 선정된 <댄스컴퍼니 명(대표 최명현)>이 새로 결합하며, 공연 음악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최근 tvN '알쓸신잡' 프로그램의 타이틀 작곡에 참여한 음악감독 옴브레<프로젝트 만물상>의 첫 연극 연출 도전으로 보다 풍성한 공연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David Lewison의 작품 은 인간을 사랑하게 된 어느 AI로봇과 인간의 이야기이다. 이 작품을 댄스컴퍼니 명의 안무가 최명현은 <데이비드>라는 작품으로, 극단 작은방의 연출 신재훈은 <옥출이>라는 작품으로 선보인다. 하나의 희곡을 두 개의 특색 있는 극으로 만나는 묘미가 있다.

15분 연극제 관계자는 "이번 '15분 연극제X인천'을 통해 단막극 장르를 대중화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지역의 공연예술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동화 기자 itimes2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