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최종훈, 5개월만에 결별…"시작 단계에 알려져 부담"
손연재-최종훈, 5개월만에 결별…"시작 단계에 알려져 부담"
  • 연합뉴스
  • 승인 2017.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3.png
▲ 손연재, 최종훈 /연합뉴스


'체조요정' 손연재(23)와 밴드 FT아일랜드의 리더 최종훈(27)이 약 5개월 만에 결별했다.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두 사람이 헤어진 지 2주가량 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이날 일본 팬미팅 무대에서 "상대가 많은 부담을 느꼈다. 남녀 사이에 헤어지고 만나는 건 당연한 것이다. 한층 더 성숙한 최종훈이 되겠다. 이제 슬프지도 않고 덤덤하다"고 직접 결별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는 최근 최종훈이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연스럽게 손연재의 이야기를 꺼낸 것에 대해서는 "해당 프로그램 녹화 직후에 헤어진 것 같다"며 "두 사람이 연애 시작 단계에서 외부에 알려져 부담이 컸고, 자연스럽게 소원해지면서 헤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