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美 국대 농구 스킬 배운다
오리온 美 국대 농구 스킬 배운다
  • 이종만
  • 승인 2017.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농구 국가대표팀 타이론 엘리스 코치 /사진제공=고양 오리온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24일부터 2주간 미국 농구 국가대표팀 타이론 엘리스(Tyrone G. Ellis Jr) 코치를 초빙해 스킬트레이닝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977년 생인 타이론 엘리스 코치는 2012년 NBA G리그 어시스턴트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다.

2016년부터 NBA의 하부리그 격인 G리그 Northern Arizona Suns 감독에 선임됐고, 최근에는 지도력을 인정받아 미국 농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발탁됐다.

2015-16 시즌 전에는 오리온의 스킬트레이닝 코치를 맡으며 우승하는데 힘을 보태기도 했다.

스킬트레이닝 기간 동안 오리온은 슈팅, 드리블 등 기본기를 포함해 플로터, 스텝 등 개인 기술 강화에 주력한다. 특히 더욱 공격적이고 다이내믹한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선수 개개인의 포지션과 특성에 맞는 기술을 중점적으로 훈련할 계획이다.

또, 오리온은 스킬트레이닝 기간 동안 대학교와 중고등학교 농구팀들이 훈련 참관을 요청할 경우 훈련 현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타이론 엘리스 코치가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을 지도해온 만큼 오리온 선수들에게도 수준 높은 기술들을 전수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확실한 개인 기술 향상으로 2017-18시즌 한층 업그레이드 된 오리온의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