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SRT 개통에 고속버스 이용객 '뚝'
KTX·SRT 개통에 고속버스 이용객 '뚝'
  • 최현호
  • 승인 2017.07.06 00:05
  • 수정 2017.07.05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 겹치는 경기 남부권·서울 강남권 '직격탄' … 업계 '루트 발굴·프리미엄 운행' 대책 마련 시급
서울 용산, 서울역발 KTX에 이어 수서발 SRT 개통으로 경기남부권과 서울 강남권 고속버스 이용객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KTX와 SRT 노선과 겹치는 성남, 서울 강남·동서울 등의 고속버스 노선이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

5일 고속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금호고속, 중앙고속 등 광주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성남고속버스터미널에 도착한 이용객수는 SRT 개통 전 2015년 12월9일부터 2016년 6월30일까지는 9만825명이었으나 SRT 개통(2016년 12월9일) 후인 2016년 12월9일부터 올해 6월30일까지는 6만7739명으로 25.4%(2만3086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광주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동서울고속버스터미널 고객수도 12만5144명에서 10만5476명으로 전년보다 15.7%(1만9668명) 줄었다.

KTX 개통(2015년 4월2일) 전 2014년 4월2일부터 2015년 4월1일까지 광주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에서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을 이용한 고객수는 총 140만434명이었지만 KTX 개통 후인 2015년 4월2일부터 2016년 4월1일까지는 112만7028명으로 전년보다 19.5%(27만3406명) 감소했다.

2016년 4월2일부터 올해 4월1일까지는 107만1755명으로 전년보다 4.9%(5만5273명) 줄었다.

용산역과 서울역을 연결하는 KTX에 이어 수서역을 잇는 SRT 개통으로 경기 남부권과 서울 강남·강동권 이용객들이 고속철을 선호하면서 고속버스 이용객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고속버스업계는 위기의식을 갖고 틈새 버스 노선 발굴과 프리미엄 버스 운행 등 대책을 마련하느라 고심하고 있다.

고속버스업계 관계자는 "KTX와 SRT를 대동맥이라고 한다면, 고속버스는 모세혈관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서울~광주 노선처럼, KTX와 SRT가 다니는 노선은 필연적으로 고속버스의 이용객이 줄어들 수밖에 없지만, 예를 들어 광주에서 나주, 영광 등 철도가 미처 닿지 않는 소도시에 갈 경우에는 버스를 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KTX와 SRT 같은 고속열차와 버스가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방 관련 노선을 확대하고 개발해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