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여성들의 말 못 할 고민 요실금, 방치하면 큰일
중년 여성들의 말 못 할 고민 요실금, 방치하면 큰일
  • 유지형
  • 승인 2017.07.04 10:53
  • 수정 2017.07.0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앤비사진.JPG


요실금으로 인해 말 못 할 고민에 빠진 여성들이 늘고 있다. 요실금은 흔히 50대 이상의 중년 여성에게 많이 발병하는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고령 임신 사례가 늘면서 30~40대 여성들의 발병 사례도 덩달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요실금이란 요도의 소변 조절 기능을 상실해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소변이 흘러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출산 여성의 요실금 증상 원인은 산후 골반 아래 근육 기능 저하를 꼽을 수 있다. 또한 출산 후 회음부가 손상돼 방광목을 받쳐주지 못하게 되어 나타날 수도 있다.

요실금은 크게 기침, 재채기, 큰 웃음, 줄넘기, 성 관계 시 조절이 안 되는 복압성 요실금과 소변을 참기 힘들어 지리는 절박성 요실금, 방광의 수축력 상실로 소변이 가득 차 넘쳐흐르는 역류성 요실금으로 구분된다.

요도근육 약화로 인해 발생하는 복압성 요실금은 긴장성 요실금으로도 불린다. 절박성 요실금은 방광이 민감한 과민성 방광증후군으로 볼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요실금 증상을 방치한 채 치료를 미루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점이다. 소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을 수치스럽게 여겨 숨기는 데에 급급한 것이다.

요실금 치료를 미루고 방치할 경우 방광염 등 배뇨 장애로 발전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방광 수축근의 기능 저하까지 초래할 우려가 높다. 나아가 자궁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치료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

인천 엠앤비여성병원 이환구 대표원장은 " 요실금은 생각보다 매우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이를 창피하게 여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치료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며 "요실금은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통해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 고 전했다.

이어 이환구 원장은 "요실금 치료법인 TOT수술은 요도현수인대 역할을 하는 구조물을 질을 통해 요도 아래 만들어 배에 힘이 들어가는 순간 나타날 수 있는 요실금을 영구적으로 치료하는 원리" 라며 " TOT수술은 수술 시간이 짧고 출혈 및 통증이 적으며 효과가 확실하다는 장점이 있다" 고 조언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