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새 대통령 발목잡은 '헛발질'
[취재수첩] 새 대통령 발목잡은 '헛발질'
  • 이상우
  • 승인 2017.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우 정치2부 차장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일조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총괄본부장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송 본부장이 당선이 확실해진 지난 9일 밤 한 인터넷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안철수 없는 국민의당은 연대할 수 있다"면서 안 후보의 정계사퇴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특히, 안 후보에 대해 "의원직도 사표를 냈고 3등으로 졌는데, 당연히 더이상 정치를 할 명분과 근거가 없다고 본다"며 비아냥거리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승자의 아량이나 패자에 대한 배려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망발이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면서 국민의당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잇따르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또, 취임선서에 앞서 야당을 찾아 국정운영에 협력을 요청한 문 대통령의 파격적인 첫 행보에도 찬물을 끼얹는 꼴이 됐다.

국민의당은 즉각 "국민의당은 선거기간의 앙금을 씻고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고 성공을 기원하고 있는데 이 분위기에 고춧가루를 확 뿌렸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통합과 협치를 말하면 송 의원이 바로 뒤이어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이것이 문 대통령의 통합 리더십을 걱정하는 국민이 문 대통령의 말씀을 곧이곧대로 듣기 힘든 이유"라고 발끈했다.

여당 내부에서도 이 발언이 자칫 대선패배 이후 국민의당 내부의 갈등을 촉발해 내각 구성 등 시급한 현안 해결에 걸림돌이 되는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으로 궤멸상태에 빠졌던 옛 여당인 자유한국당이 이번 대선으로 사실상 세력을 회복하고 강한 야당이 되겠다고 천명하고 나선 상태에서 국민의당 마저 적대적으로 돌아서면 국정운영의 동력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자유한국당은 일부 청와대 보좌진 인선을 문제삼고 나섰고, 바른정당도 패권정치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는 선거실무를 총괄한 송 본부장과 윤관석 공보단장을 비롯, 박남춘 인천시당 위원장 등 인천지역 정치인들의 공이 크다. 일부 인사는 요직에 등용될 것이라는 하마평도 무성하다. 이런 공들여 쌓은 탑이 어처구니없는 실수 때문에 무너져서는 안된다.

"국회 과반수의 안정적인 지지가 확보돼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의 완벽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소신"이라고 말했던 송 본부장은 서둘러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