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잘 가, 토끼야] 토끼털 귀마개가 갖고 싶어요
[새책-잘 가, 토끼야] 토끼털 귀마개가 갖고 싶어요
  • 김진국
  • 승인 2017.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생명 가치 메시지 '그림책'
▲ <잘 가, 토끼야> 이상권 글·이태수 그림 창비 44쪽, 1만2000원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그림책이다.

2003년, 동화작가 이상권과 세밀화가 이태수가 완성한 이 책은 순박한 산골 소년 시우를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10여 년의 시간을 넘어, 이 책에 담긴 자연과 생명의 의미를 오늘날을 살아가는 이들과 다시금 되새기고자 개정판으로 나왔다.

<잘 가, 토끼야>(창비·44쪽)는 토끼털 귀마개를 갖고 싶은 산골 소년 시우가 주인공이다.

엄마와 단둘이 사는 시우는 토끼털 귀마개를 하고 다니는 친구들이 부럽다. 시우는 친구들에게 아빠와 형이 산토끼를 잡아서 귀마개를 만들어 줬다는 이야기를 듣고 풀이 죽지만, 혼자 씩씩하게 토끼 사냥에 나선다. 철사로 덫을 만들어 산에 올라간 시우는 발자국을 따라 토끼를 쫓는다. 흰 눈이 내린 마을의 뒷산을 배경으로 토끼를 쫓는 순박한 아이의 내면이 섬세하게 묘사된다.

시우는 덫을 놓고, 토끼는 덫을 피해 도망치는 일이 연이어 펼쳐지는데 이야기를 긴장감 있게 끌고 나가면서도 생명의 가치에 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도시에 사는 요즘 시대에 산골 소년의 사냥 이야기는 다소 낯설겠지만, 문학적 깊이가 있는 글을 통해 충분히 공감을 이끌어 낸다.

이상권 작가는 자연에서 뛰놀던 어린 시절의 경험을 살려 산골 소년의 모습을 사실감 있게 그려 내고, 주인공 시우가 산에서 맞닥뜨린 사건을 통해 생명의 아픔을 느끼고 성찰할 수 있게 한다. 곤충이나 벌레와 같은 아주 작고 여린 생명들을 무심코 괴롭히거나 죽인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 모든 생명이 자연 속에서 함께 살아 숨 쉬는 존재임을 조용히 보여 주는 작품이다.

이상권 글·이태수 그림, 1만2000원

/김진국 기자 freebird@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