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대상 확대
경기도,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대상 확대
  • 최현호
  • 승인 2017.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7 → 8분위' 이하
경기도는 올해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을 소득 7분위 이하에서 소득 8분위 이하로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장학재단은 학자금 대출을 위해 소득을 0분위에서 최고 소득분위인 10분위까지 나누고 있다.

도는 2010년 2학기부터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사업을 벌이면서 소득 7분위 이하인 도내 거주 대학생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대출받은 경우 이자를 지원했다.

지원 대상이 소득 8분위까지 확대되면 혜택을 받는 학생 수는 지난해 7705명에서 올해 9455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도는 3자녀 이상 다자녀가구의 둘째 이후 대학생에게 대출 이자를 지원하던 것을 올해부터 모든 다자녀가구의 대학생을 대상에 포함, 지난해보다 207명이 늘어난 1752명을 지원하게 됐다.

도 관계자는 "학자금 이자지원 조례의 개정으로 대상 인원수가 전체적으로 지난해 9250명에서 올해 1만1207명으로 1957명 늘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