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집무실 훔쳐보는 눈사람에 놀라는 오바마
백악관 집무실 훔쳐보는 눈사람에 놀라는 오바마
  • 연합뉴스
  • 승인 2016.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 퇴임 앞둔 오바마에 '눈사람 장난'…전속사진사 SNS에 익살스런 사진 공개
AKR20161219008100071_01_i.jpg
▲ /연합뉴스

 
퇴임을 얼마 남기지 않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집무실 창문 앞에 등장한 눈사람을 보고 깜짝 놀라는 익살스러운 장면이 담긴 사진이 18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오바마 대통령의 전속 백악관 사진사인 피트 수자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들 사진을 공개했다.

첫 사진은 백악관 뜰인 로즈가든에 장식된 성탄절 눈사람이 멀찍이서 집무 중인 오바마 대통령을 응시하는 모습이 담겼다.

온라인에서는 눈사람의 모습이 마치 스토커처럼 보인다는 반응들이 나왔다.


AKR20161219008100071_02_i.jpg
▲ /연합뉴스


두 번째 사진은 며칠 새 집무실 창 앞에 바짝 다가온 눈사람을 보고 오바마 대통령이 깜짝 놀라며 뒷걸음치는 장면이다.

사진사인 수자는 인스타그램에 "지난 3주간 로즈가든에는 4개의 눈사람이 세워졌다. 우리는 이들 눈사람을 매일 집무실 쪽으로 조금씩 옮기려 했다. 하지만 너무 무거워 쉽게 들 수가 없었다. 하지만 오늘 아침 직원 몇 명이 도와 대통령이 출근하기 전에 결국 눈사람 4개를 모두 옮겼다. 4개의 눈사람이 각각 집무실 창을 통해 안을 훔쳐보도록 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