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브랜드 '저가공세' … 상인들 "매출 떨어져 장사할 맛 안나"
백종원 브랜드 '저가공세' … 상인들 "매출 떨어져 장사할 맛 안나"
  • 김정원
  • 승인 2016.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광장에서 10년 째 닭갈비집을 운영하고 있는 박상기(40) 사장은 요즘 장사할 맛이 안 난다. 눈만 돌리면 '백'이라는 글자가 들어간 간판이 보이기 때문이다.

인기 요리사이자 방송인 백종원씨의 이름을 딴 음식점이 구월동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지 2년. 철판닭갈비, 차돌박이, 커피전문점, 호프집에 이르기까지 백종원 브랜드에 속하지 않은 업종이 없을 정도다.

인천의 중심상권 중 한 곳인 로데오광장도 '백종원 열풍'을 피해가진 못했다. 로데오광장 중앙에서 보이는 매장만 4곳. 100m 근방까지 따지면 총 9곳이 성업 중이다.

1일 오후 가게에서 만난 박 사장은 "2년 전에는 월 2억원 정도 매출을 올렸다면 요즘은 1억1000만~1억2000만원까지 떨어졌다. 아마 비슷한 업종들은 매출이 30~50% 정도 줄었을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관련기사 5면>

백종원 브랜드의 '유명세'와 '저가 공세'는 지역 상권을 압박하고 있다. 박 사장은 "몇몇 술집은 안주를 3500원까지 내렸는데도 백종원 매장에 당해내질 못하고 있다"며 "어떤 사장은 다른 지역까지 합해 백종원 매장을 14개나 가지고 있다더라. 나 혼자의 의견으로 달라질 것이야 없겠지만 주변 상인들도 백종원을 좋아할 수 없는 게 사실이다"라고 털어놨다.

인천일보는 8월16일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인천 10개 군·구에 등록된 일반·휴게음식점 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인천에 들어선 백종원 브랜드 매장은 총 92곳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인천의 중심상권이라 할 수 있는 구월동 로데오거리와 부평역 주변에는 각각 9개 매장이 들어서 있다.


/박진영·송유진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