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도 트럼프도 싫다"…美유권자 35% "제3후보에 투표 고려"
"힐러리도 트럼프도 싫다"…美유권자 35% "제3후보에 투표 고려"
  • 온라인뉴스팀10
  • 승인 2016.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공화 양당 주자 높은 비호감에 제3당 정당 후보 선전


미국 대선에서 유권자의 3분의 1가량이 민주와 공화 양당의 후보 대신 제3 후보에게 표를 던지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 ABC뉴스가 여론조사기관 SSRS와 함께 한 온라인 조사에서 응답자의 35%는 제3당 대선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제3 후보에게 투표하는 게 양당 후보 가운데 자신이 더 싫어하는 주자의 당선에기여하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걱정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59%였다.

게리 존슨(자유당)과 질 스타인(녹색당) 등 제3 후보에 더해 대선후보는 아니지만 경선에 참여했던 버니 샌더스(민주당·버몬트)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공화당·텍사스) 상원의원을 찍겠다는 의견들도 있었다.

이번 조사는 18세 이상 네티즌 231명을 상대로 18∼19일 이뤄졌으며 오차 범위는 ±8.1%다.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의 조사에서도 주요 정당 후보들에 대한 반감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0%은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에게 절대로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의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절대로 뽑지 않겠다는 비율은 45%로 나타났다.

자유당의 존슨과 녹색당의 스타인에게 표를 주는 것을 고려할 수도 있다는 비율은 각각 32%, 23%로 집계됐다.

민주당의 클린턴과 공화당 트럼프의 지지자들 가운데에도 28%가 자유당의 존슨을 찍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답했다.

클린턴 지지자 가운데 4분의 1가량은 녹색당의 스타인에게 투표할 할 수 있다고응답했다. 스타인을 선택할 수 있다는 트럼프 지지자는 14%로 나타났다.

올해 대선은 과거에 비해 여론조사에서 제3 후보의 지지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클린턴과 트럼프에 대한 비호감도가 높다는 점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모닝컨설트의 다른 조사에서 존슨과 스타인은 각각 8%와 4%의 지지율을 얻었다.

4자 대결에서 클린턴은 39%의 지지율로 트럼프(36%)를 3%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양자 대결에선 클린턴(44%)과 트럼프(38%)의 지지율 차이는 6%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2번에 걸친 모닝컨설트의 조사는 2천1명을 상대로 지난 16∼17일, 18∼20일 이뤄졌다.

최근 수십 년간의 미국 대선에서 가장 많은 표를 가져간 제3 후보는 1992년 무소속으로 출마한 로스 패로로, 1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존슨과 스타인은 지난 2012년 대선에도 출마해 각각 0.99%, 0.36%의 지지를 얻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