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도내 방문 외국인 '임진각' 최다 관광
경기도내 방문 외국인 '임진각' 최다 관광
  • 이종철
  • 승인 2016.05.16 00:05
  • 수정 2016.05.15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단국 특성상 북부지역 집중…내국인 포함 전체 '에버랜드' 1위

우리나라가 분단국가인 상황을 대변하듯 경기도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파주 임진각을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과 외국인을 포함한 전체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집계에서는 용인 에버랜드가 관광지 1위를 차지했다.

15일 경기도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경기도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은 관광지는 파주 임진각으로 전체 외국관광객 327만6000명 중 62만6000명이 다녀갔다.

이어 용인 에버랜드(44만6000명), 용인 한국민속촌(37만6000명), 파주 제3땅굴(30만6000명), 고양 김치스쿨(28만2000명), 가평 베네스트골프클럽(27만9000명)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파주 108만3000명 ▲용인 88만5000명 ▲고양 61만3000 ▲가평 30만7000명 등을 많이 방문했다.

경기도를 찾은 외국인수는 2005년 182만1000명에서 2010년 294만4000명, 지난해 327만6000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도를 방문한 전체 관광객(내국인+외국인)수 역시 6369만8000명으로 10년 전인 2005년 5435만8000명보다 17.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를 찾은 관광객들은 용인(1399만8000명)을 가장 많이 찾았고, 과천(1252만1000명), 고양(1094만4000명), 파주(800만7000명)가 그 뒤를 이었다. 이들 4개 지역은 경기도 관광객수의 71.4%를 끌어들였다.

장소별로는 ▲용인 에버랜드(732만3000명) ▲파주 임진각(580만명) ▲고양 킨텍스(521만8000명) ▲과천 서울대공원(470만6000명) ▲경마공원(375만6000명) ▲서울랜드(202만8000명) ▲용인 한국민속촌(146만8000명) 등의 순이다.

경기도의 관광지수는 총 240개로 용인, 안성이 각각 33개(13.8%)로 가장 많았고, 가평 27개(11.3%), 파주 24개(10.0%), 고양 21개(8.8%) 등이었다.

안동광 경기도 미래전략담당관은 "한류의 영향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고, 분단국가의 특성상 외국인관광객의 관광지가 경기북부지역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