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성남시, 청년배당 생활비 최다 지출
성남시, 청년배당 생활비 최다 지출
  • 이동희
  • 승인 2016.05.12 00:05
  • 수정 2016.05.11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9% 교통 통신 식비 사용
2866명 만족도 조사

성남시 1분기 청년배당을 받은 10명 중 4명은 이를 교통, 통신비, 식비 등의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들은 생활비를 가장 큰 지출부담 항목으로 꼽았다.

성남시는 리서치 전문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지난 4월20~22일 청년배당을 받으러 주민센터를 방문한 성남시 3년 이상 거주 만 24세 청년 2866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청년배당을 받은 청년들의 월소득은 30만원 미만이 36.2%로 가장 많았고, 30만~50만원 12.7%, 50만~100만원 13.2% 등 절반이 넘는 62.1%가 100만원 미만 월소득으로 생활한다고 답했다.

직업별로는 대학생 34.8%, 정규직 21.7%, 아르바이트(시간제) 10.3%, 계약직 8.9% 등이었다. 무직자는 22.2%에 달했다.

이처럼 소득활동이 미약하거나 불안정한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1%의 청년들이 교통, 통신비, 식비 등의 생활비를 가장 큰 지출부담 항목으로 꼽았다.

이어 학원비, 도서구입 등 자기 계발비(15.7%), 취미, 이·미용 등 여가문화비(14.5%), 저축(9.6%), 월세, 전기세 등 주거비(2.8%)를 꼽았다.

1분기 청년배당을 생활비로 사용했다는 청년은 40.9%로 자기 계발비(17.9%), 여가문화비(11.1%)로 쓴 사람보다 많았다.

청년배당과 성남시 복지정책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각각 96.3%, 97.1%로 나타났다.


/성남=허찬회 기자 hurch0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